고객센터
고객센터 온라인 상담현황

온라인 상담현황

힐러리, “오바마 능가하는 이민개혁”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5-06-22 10:17:46
  • 조회수 739


힐러리 이민자 표심 공략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정책을 뛰어넘는 보다 광범위한 이민자 구제정책을 약속하며, 이민자 표심 공략에 나섰다.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클린턴 전 장관은 17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라티노 선출직 공무원협회’(NALECO) 컨퍼런스에 참석해, 오바마 대통령을 능가하는 이민개혁 정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공약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서류미비 이민자에 대한 시민권 허용안을 포함한 포괄이민 개혁정책 추진을 위해 싸울 것”이라며 “연방 의회가 이를 거부한다면, 대통령에 주어진 모든 법적인 권한을 사용해 오바마 대통령보다 더 혁신적인 이민정책을 펼 것”이라고 다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이날 발언은, 자신이 대통령이 될 경우,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을 훨씬 뛰어넘는 보다 광범위한 서류미비 이민자 구제정책을 펼 것이라는 공약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지난달에도 클린턴 전 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의 추방유예 확대정책보다 광범위한 서류미비 이민자 구제를 위해 ‘서류미비 청소년’ 소위 드리머들의 부모들에게까지 추방유예 정책을 확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클린턴 전 장관과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전에 뛰어든 벤 카슨 후보도 참석했다. 

<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목록





이전글 이민자 불법고용 단속 급감
다음글 H-1B 신청 양식 달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