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고객센터 온라인 상담현황

온라인 상담현황

가주 ‘불체자에 메디칼’ 확대 전망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5-07-01 09:23:00
  • 조회수 983



35개 카운티 의료혜택 제공 동의키로


캘리포니아주 내 35개 카운티가 이번 주 불법체류 신분 이민자들에게 주정부의 메디칼 의료보험 혜택 제공에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LA 타임스(LAT)에 따르면 지난 수년 간 캘리포니아 58개 중 11개 카운티가 무보험 이민자들에게 저소득층을 위한 메디칼 혜택을 제공해왔다. 그러나 이달 현재 47개 카운티가 저소득층 건강보험 혜택을 고려중이라고 전했다.

35개 카운티가 제공할 불법체류신분 이민자 의료혜택은 주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른 카운티 메디칼 서비스 프로그램이다. 소노마, 솔라노, 마린 등 주로 북가주 카운티들과 멕시코 국경 인근 카운티가 포함된다.

30여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를 결정하는 패널이 지난 25일 투표를 실시해 불법체류 신분 이민자들에게 주요 의료혜택을 제공하자는데 동의했다.

‘헬스 엑세스 캘리포니아‘ 앤소니 라이트 사무국장은 “인구가 적은 카운티들이긴 해도 이번 결정은 캘리포니아 지리상으로 볼 때 절반에 가까워 매우 중요한 단계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내 270만 불법체류 신분 이민자들에게 의료혜택을 제공하는방법은 올해 반복된 정치적 쟁점으로 떠올랐다. 연방 건강보험개혁법(오바마케어) 시행에도 불구하고 불체자들이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큰 건강보험미가입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주 상원이 체류 신분에 상관없이 캘리포니아주 내 모든 주민들에게 건강보험을 제공하자는 법안을 상정했으나 제리 브라운 주지사가 주 예산에 서명하면서 불법체류 신분 어린이들로 혜택 대상이 좁혀졌다.

한편 카운티 메디칼 서비스 프로그램은 향후 2년에 걸쳐 600만~900만달러의 비용이 소요되며 새로운 프로그램은 내년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 미주한국일보 하은선 기자>

목록





이전글 미 재외공관 비자발급 중단사태 지속
다음글 미국영주권자 한인 29만명 공동 10위